상단여백
HOME 칼럼 정신
부정적인 사람들의 8가지 생각 패턴
김총기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 승인 2016.01.16 09:38

 

중국의 고전 여씨춘추(呂氏春秋)의 거우(去尤) 편에는 도끼를 잃어버린 한 나무꾼의 이야기가 소개된다.


어느 날 도끼를 잃어버리게 된 나무꾼은 이웃집의 꼬마아이가 자기 도끼를 훔쳐 갔을 거라는 의심을 하게 되었더란다. 그러고 보니 자기 집 앞을 지나갈 때만 살금살금 걷는 아이의 걸음걸이가 꼭 도끼를 훔친 사람 같고, 자기를 볼 때만 흐려지는 낯빛 또한 틀림없는 도둑의 모양새였다. 이웃집 아이가 하는 이야기들도 도끼를 훔친 사실을 감추기 위해 둘러대는 이야기로만 들리는 게 하나에서 열까지 모든 행동이 아이가 도끼를 훔쳐 갔다는 것을 말해주는 것만 같았다.


그러던 어느 날 숲에서 나무꾼은 자신이 예전에 잃어버렸던 도끼를 찾고 자신이 이웃집 아이를 오해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러자 도끼를 잃어버리기 이전처럼 아이의 행동 하나하나가 그저 천진난만하고 귀여운 아이 같았더라는 이야기이다.


아이는 이야기의 처음부터 도끼와는 전혀 상관없이 똑같이 행동했는데도 말이다. 여씨춘추의 나무꾼 이야기는 생각에 의한 인지왜곡의 예를 단적으로 보여주고 있다. 같은 상황에 같은 내용의 사건이라 하더라도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그 사건이나 상황이 전혀 다른 의미로 받아들여지는 것은, 사람에 따라 그것을 어떻게 ‘인지’하고 ‘해석’하느냐가 다르기 때문이다. 그리고 그 인지와 해석의 패턴이나 방향은 주체의 기분이나 사고에 결정적인 영향을 받게 마련이다.

 

사진_픽셀

 

대표적으로 우울증 환자들은 부정적인 인지의 왜곡을 보인다. 무슨 일이든 부정적으로 해석하고 부정적으로 받아들이는 것이 습관처럼 되어 버린다는 것이다. 그래서 우울감은 부정적 인지 왜곡을 통해 오히려 더욱 큰 우울감을 불러 일으키는 우울증의 악순환을 일으킨다. 이러한 인지적인 오류는 무척 다양한 상황에서 다양한 형태로 나타나지만 그 중 가장 흔하게 주변에서 접할 수 있는 8가지의 인지 오류를 소개해본다.

 

1. 이분법적 사고

어떤 사람들은 무슨 일이 일어나건 극단적으로 파멸하는 실패의 결과나 최고의 성공을 맛보는 두 가지 결과로만 미래를 예측하여 걱정을 증폭 시키는 경우가 있다. 혹은 한 번이라도 더럽혀지거나 한번이라도 실수한 것은 완전히 타락한 것이라 여기는 사람들도 있다.

예) 완벽하지 않은 것은 하지 않은 것만 못하다고 생각하는 경우. 한번이라도 순결을 잃으면 더럽혀진다고 생각하는 경우

 

2. 정신적 여과

부정적인 사람들은 자신도 모르는 머리속 필터를 가지고 있다. 긍정적으로 해석할 수 있는 좋은 여지들은 걸러버리고 나쁜 일들만 남기곤 한다. 그리고 그것들을 바라보며 전체적인 모든 상황을 부정적으로 해석하게 된다.

예) 성공적으로 프로젝트를 잘 진행하고 칭찬 받았으나, 상사에게 트집 잡힌 일을 떠올리며 우울한 하루라 생각하는 경우

 

3. 성급한 일반화

한두 번의 실수만을 보고 앞으로도 그것이 계속 반복될 것이라 여기는 것은 성급한 일반화의 오류를 범하게 된다. 모든 실패나 실수에 ‘항상’ ‘늘’ 같은 단어를 붙이는 순간 하나의 실수는 전체를 판단하여 지레 포기하게 만든다.

예) 평소에 잘해주던 남자친구가 한 번 연락을 잘 못하자, 나는 관심받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경우

 

4. 개인화 시키기

어쩔 수 없었던 일마저 자신의 잘못이라고 생각하게 되는 인지적 오류는 과도한 죄책감을 불러 일으킨다. 자기가 통제할 수 없는 사건마저도 개인화 시키게 되면 모든게 나의 책임인 것처럼 여겨지게만 된다.

예) 클라이언트의 갑작스러운 변심으로 회사 일이 망가졌을 때, 내 잘못 때문이라고 자책하는 경우

 

5. 낙인 찍기

몇 가지 사건이나 한두 가지의 모습만 보고 그 사건이나 대상의 전체적인 특성을 정의해버리는 것은 낙인을 찍어버리는 것과 다름 없다. 낙인을 찍은 대상은 더 이상의 긍정적인 평가나 새로운 측면의 발견을 원천봉쇄하여 버린다.

예) 인사를 하지 못하고 지나쳐버린 후배를 버릇없는 놈이니 상종하지 말아야 한다고 생각하는 경우

 

6. ‘해야만 해’ 강박

어떤 사람들은 자신의 개인적인 기대나 바람을 꼭 그래야만 하는 일로 생각하여 판단하는 경우가 있다. 개인적인 바람은 이루어지지 않더라도 단순히 실망에 그칠 수 있지만, 반드시 그래야만 하는 일이 이루어지지 않게 되면 그것은 강렬한 분노를 일으키게 된다. 혹은 해야만 하는 일을 하지 못한 스스로에게 죄책감을 느끼기도 한다.

예) 형편이 되지 않아 집을 사주지 않는 부모에게 분노하고 비난하는 경우.

 

7. 감정적 추론

감정이 생각보다 지나치게 앞서는 사람들은 자신이 그렇게 ‘느끼기’ 때문에 그것은 ‘그러하다’고 쉽게 판단해버리는 경향이 있다. 그렇지만 감정적인 판단은 사실 여부나 합리성을 항상 동반하지는 않는다.

예) 나는 이번 일을 하면서 불쾌감을 느낀다. 그러므로 이 일은 잘못되어 가고 있다.

 

8. 임의적 추론

과도한 걱정이나 부정적인 생각에 휩싸인 사람들은 결론을 도출하는 과정에 꼭 필요한 근거들을 빼먹고도 쉽게 결론으로 도달한다. 그렇게 도달한 부정적인 결론은 합리적인 근거 없이도 불안감과 우울감을 증폭시킨다.

예) 부모님이 전화를 받지 않는다. 아마 돌아오는 길에 교통사고가 난 것 같다.

 


나는 보통 상대방이 무슨 다른 속셈을 갖고 있는 건 아닌지 경계한다. V

나를 따뜻하게 대해주고, 감싸주고, 애정을 보여주는 사람이 없었다. V


나의 정신건강 점수는? Total=  /27

► 정신의학신문 무료 마음건강검진 바로 가기

사진_픽셀

 

만약 부정적인 생각에 휩싸여 우울한 하루를 보내고 있는 사람이라면 위의 예 중에 공감하는 바가 있을지 모른다. 위에 소개된 것들 말고도 다른 여러 종류의 인지 오류가 있을 수 있다. 물론, 이러한 인지 오류를 파악한다고 해서 우울감이 금세 달아나거나 고민 중인 문제가 쉬이 해결될 리는 없다. 하지만 적어도 인지 오류를 찾아보려는 노력 그 자체가 스스로의 감정과 걱정을 객관화하고 조금더 차분하게 돌아볼 수 있는 여유를 가져다 줄 수 있을 것이다.

 

김총기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총기 정신건강의학과 의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뇌를 못 쓰는 새끼 2019-06-04 04:38:44

    난 거의 다 해당하네...... 난 지금까지 조온나아 쓰레기같은 기분으로 살아왔네...... 지금도 그 때처럼 살 것 같고...... 너무 괴롭고, 고통스러워...... ㅠㅠ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9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