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정신 자살·자해
노인을 위한 나라는 없다아무도 말하고 싶어 하지 않고, 듣고 싶어 하지 않는 한국 노인 자살에 대해
나종호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 승인 2020.07.19 02:26

[정신의학신문 : 나종호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노인 한 사람의 죽음은 도서관 하나가 불에 타서 소멸한 것과 같다. 
 - 코트 데 부아르 격언

에릭 라슨 (Erik Larson)은 <In the Garden of Beasts>라는 소설에서 나치 정권 하에서 미국 외교관 집안이 겪는 경험들을 상세히 묘사한다. 숨 막히는 나치 정권의 탄압 하에서 많은 유대인들은 수용소에 끌려가 죽음을 맞았지만, 그에 못지않게 스스로 목숨을 끊는 경우도 빈번했다. 이는 나치 정권에 대한 저항의 표현이기도 했지만(1), 명백한 죽음의 공포 앞에서 필연적으로 느낄 수밖에 없는 절망감, 불안과 우울에 기인한 산물이라는 평가가 우세하다(2). 당시 베를린의 한 신문사에서는 1932-34년 사이 독일에 거주하던 유대인들의 자살률을 10만 명당 70.2명으로 집계하여, 발표했었다(3).

그리고 2018년, 한국 80대 이상 노인의 자살률은 10만 명당 69.8명(남성은 138.5명)으로 나타났다. 70대는 10만 명당 48.9명이었다. 이는 그나마 2011년의 10만 명당 116.9명에 비해 많이 감소한 수치이다(2012년 제초제인 파라콰트의 판매를 정부에서 금지시킨 이후 크게 감소했다). 자살에는 수많은 요인들이 영향을 미치기 때문에, 자살률을 단순히 비교하는 것은 학술적으로 큰 의미는 없다. 하지만, 이를 통해 한국 노인들이 현재 처한 환경과 그들이 받는 스트레스의 심각성을 어림짐작할 수는 있다.  

 

노인들도 똑같이 아프다. 젊은이들처럼. 아니 어쩌면 그보다 더.

보건 복지부 조사 결과에 따르면, 노인들이 자살을 시도하는 가장 큰 원인은 정신과적 원인이었다(31.6%). 그 뒤를 경제적 원인(25.7%), 그리고 신체적 질병(18.4%)이 뒤따랐다(4). 사실, 이 세 가지 원인은 너무 밀접하게 관련이 되어있기 때문에, 하나를 떼어서 이야기하는 것은 큰 의미가 없을 수도 있다.

또한, 자살을 생각하는 가장 큰 원인은 생활비 문제, 즉 경제적 이유(27.7%)라고 한다(5). 실제로, 한국의 노인 상대빈곤율은 50%에 달하며, 이는 다른 선진국들에 비해 복지가 잘 되어 있지 않은 미국의 21%에 비해서도 월등하게 높은 수치이다. 한국에서, 노인들은 경제적으로 완전히 소외된 계층인 것이다.
 

탑골 공원 노인 급식소에서 무의탁 어르신을 비롯한 소외 계층 어르신들이 줄 서 있는 모습 (출처: news 1)


자살 생각은 어떤 연령대에서건 자살을 예측하는 주요 지표 중 하나이지만, 노인에서는 특히나 중요하다. 왜냐면, 노인은 자살을 시도할 때에, 젊은 사람에 비해 더 치명적인 수단을 사용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내가 입원 병동에서 만난 환자들 중, 가장 죽음에 가까운 자살 시도를 했던 환자들은 모두 노인들이었다. 한 할아버지는 스스로의 얼굴에 총을 쏴서 얼굴의 절반 가까운 부분이 손상되었었고, 한 할머니는 스스로의 가슴에 칼을 여러 차례 찔러서 사경을 헤맸었다. 두 환자 모두 우울증 병력이 없다는 것 또한 공통점이었다. 또 다른 할머니는 긴장증적 우울증(catatonic depression)으로 한 달간 식음을 전폐하고, 20 kg 이상 체중이 감소한 채로, 병동에 입원했었다.  

 

그래서 어떻게 하면 그걸 막을 수 있는데?

라고 묻는 다면, 이미 앞서 말한 조사 결과들에 이미 그 답이 있다고 생각한다. 정신과 의사의 입장에서는, 자살 생각을 비롯한 자살의 위험요소들을 사전에 감지하고, 자살 수단을 억제하고(mean restriction method; 파라콰트 판매금지와 같이 자살의 수단을 통제하는 정책으로, 자살 예방에 큰 역할을 한다), 정신과적 치료의 접근성을 증가시키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할 수 있겠지만, 그것만으로는 분명히 한계가 있다. 그리고, 이는 나 같은 일개 정신과 의사의 영역을 넘어서는 거시적인 접근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다만, 이 글을 통해 이야기하고 싶은 것은, 노인 자살이 우리 사회에 매우 큰 문제이고, 그 문제의 심각성에 비해 사람들에게 너무나 알려져 있지 않다는 점이다. 노인은 어느 나라에서건 자살률이 가장 높은 집단이지만, 한국 노인의 자살률은 OECD 평균 노인 자살률의 세 배 이상이다. 한국이 OECD 국가들 중에서 가장 높은 자살률을 보이는 것은, 높은 노인 자살률 때문이라고 말해도 틀린 말은 아니다. 이에 대해서 쉬쉬할 것이 아니라, 더 깊은 논의가 이루어져야 한다는 점을 이야기하고 싶다. 
 

빈센트 반 고흐 <영원의 문에서> (1890)


2020년을 살아가는 한국의 노인들은 어린/젊은 시절 한국 전쟁의 트라우마를 경험한 어르신들부터 한국 전쟁 직후의 폐허에서 태어난 어르신들을 포함한다. 그리고, 이들은 세계 어떤 나라보다 격변하는 사회를 생존해왔다. 

그 사람의 젊은 시절을 들여다보지 않고 그 사람의 현재를 평가하지 말라 했었다. 꼰대라고 무작정 비난하기 전에 그들이 살아왔던 사회 문화가 지금과 어떻게 달랐는지를 고려해봐야 하지 않을까. 그리고, 노인들이 탑골 공원에 출근해서 배식을 받는 모습을 보고, 혹은 무임 지하철에서 하루 종일 시간을 보낸다고 비판하고 연민하기보다는, 그들이 왜 그래야 하는지에 대해 생각해보는 게 건설적이지 않을까. 그들이 얼마나 사회적으로 고립되어있고, 경제적으로 비참한 상황에 놓여있는지에 대해서 말이다.

한국 노인의 높은 자살률은, 세대, 좌우를 불문하고 우리가 결코 외면해서는 안 되는 비극이다. 왜냐면, 그들은 현재, 또는 미래의 우리 부모님들, 그리고, 미래의 우리 모습이기 때문이다.



참고 문헌

(1) Kwiet, K., 1984. The Ultimate Refuge: Suicide in the Jewish Community under the Nazis 29. The Leo Baeck Institute Yearbook, pp. 135–167.

(2) Hartig, C., 2007. Conversations about Taking our Own Lives - Oh, A Poor " Expression for A Forced Deed in Hopeless Circumstances!": Suicide among German Jews 1933–1943 52. Leo Baeck Institute Year Book, pp. 247–265.

(3) Dutch Press Circular, November 1937

(4) 보건복지부, 중앙 자살 예방 센터, <2020 자살 예방 백서>

(5) 한국 보건 사회 연구원,  <2017년 노인 실태 조사>

 

*  *  *
 

정신의학신문 마인드허브에서 무료 마음건강검사를 받아보세요.
(20만원 상당의 검사와 결과지 제공)
▶ 자세히보기

 

나종호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3
전체보기
  • 치매앙 2020-07-26 18:36:07

    우리나라 노인자살률은 2000년 부터 폭증하다가 2011년 부터 꾸준히 줄기 시작했다는 상식도 알고갑시다.
    그리고 지금 노인 자살만 걱정할 때가 아니죠
    http://naver.me/5e0iGU5A   삭제

    • moon 2020-07-19 10:25:55

      노후대책이 경제적으로 힘든 사회적구조와 늙음을 경시하고
      혐오하는 사회적 분위기가 노인들을 죽음으로 몰아간다고
      생각합니다.
      저도 아직은 젊지만 젊은 사람들도 생각보다 금방 노인이
      되기 때문에 나의 문제가 아니라 그들의 문제일뿐이라고
      치부해버리면 결국 모두가 불행해지는 것일텐데
      아직 사회는 그렇게 멀리 내다볼만큼의 마음의 여유가
      없는것 같습니다.
      노령인구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는 사회에서 이제
      이런 문제를 이슈화하고 사회적 논의를 시작해야 할 때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삭제

      • ㅇㅇ 2020-07-19 10:10:11

        슬픕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725-1510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