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닥터스메일 대인관계
[Doctor's Mail] 떠나간 친구들과 다시 잘 지내고 싶어요
전형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 2019.07.05 05:30

[정신의학신문 : 신림평온 정신건강의학과 원장 전형진]

 

사연) 

안녕하세요. 올 1월에 대인관계 고립 관련 글로 상담을 했던 사람입니다. 선생님 말씀대로 대면 상담을 시작했고, 그 후 만족할만한 성과라곤 할 수 없지만 진심으로 사과를 하니 떠났던 초등학교 시절과 대학 친구 한 명, 초등학교 중학교 시절 한 명이 돌아왔습니다.

그런데 사람이 욕심이 많은 건지, 만족하고 그냥 살아야지 하는데도 마음이 그게 안되네요. 제가 먼저 자학하고 비관하고 비하하면서 절 싫어지게 만든 건데도 다른 친구들과 학과 선후배들과도 다시 잘 지내고 싶고 그런 마음이 계속 들고 있어요. 제가 먼저 잘못한 부분도 참 많은데 말이죠.. 특히 학과에서 일에선 말이죠.....

장애가 있어도 밝고 착해서 잘 지냈던 타과 선후배나 절교당한 친구들이 너무 부러워요.. 저도 그 친구들이나 그 선배 후배들처럼 자신감 있게 지냈더라면 학과 사람들과도 졸업하고도 교류하면서 지낼 수 있었을 텐데 싶어서 어떻게 해야 할지 잘 모르겠습니다.

상담은 비용도 만만치 않아서 일단 5회 분을 끝마치고 더 이어갈지 말지 고민 중인 상황입니다. 절교한 다른 친구들이 돌아와 준 친구처럼 돌아오게 하려면 학과 사람들이 저에 대한 오해를 풀고 그럭저럭 연락이라도 하거나 만나고 지내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요?

너무 답답합니다. 꼭 좀 답변 부탁드립니다.

 

사진_픽셀

 

답변) 

안녕하세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전형진입니다. 작성자께서 1월에 올려주신 사연을 읽어보고, 부득이하게 제가 대신 답변을 드리게 되었습니다. 이전에 올려주신 사연에서 자존감 문제로 대인관계에서 어려움을 겪는다는 말씀을 하셨고, 아마 다른 선생님이 해주신 조언에 따라 상담치료도 진행하고 계신 것으로 보입니다.

대인관계가 어려운 이유는 나의 입장과 상대방의 입장을 잘 이해하고, 이들을 잘 조율해서 현실관계에 무리 없이 지내도록 적용하는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입니다. 자존감 문제로 어려움을 겪는 경우에는 대개 내가 원하는 것보다 상대방이 원하는 것에 집중하게 되고, 현실관계에서 무리 없이 지내는데도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습니다.

자존감이 낮다는 것은 스스로가 가치 있는 존재라는 느낌을 받지 못하기 때문에 사랑받을 자격이 없고, 내면에 어떤 결함이 있다고 느끼는 경향이 있습니다. 결국 수치심이라는 감정에 빠지게 되고, 다른 사람에게 다가가기 어려움을 느껴 소외감을 느끼거나, 이를 극복하기 위해, 역으로 다른 사람을 공감해주지 못하고, 자기 문제에 다른 사람들을 원망하는 자기중심적인 모습을 보이기도 합니다. 작성자분도 이 양극단의 어디쯤에서 지금까지 어려움을 겪어 오신 게 아닐까 싶습니다.

 

다행스러운 점은 작성자분은 본인의 어려움을 깨닫고, 극복하기 위해 노력을 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그리고 부분적으로 대인관계에 긍정적인 변화도 있었을 것 같네요. 전에 다른 선생님이 말씀하신 것처럼 자존감을 회복하고 내면의 안정을 찾는 과정은 쉬운 길이 아닙니다. 오랜 시간 동안에 걸쳐 진행된 어려움이기 때문에, 안정을 찾는데 시간이 필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또 한편으로 다른 친구들과 선후배 모두와 잘 지내고 싶다는 말씀을 하셨는데, 이는 현실적인 기대로 보기 어렵습니다. 내면의 안정을 찾게 되고 자존감을 회복하게 되면, 이러한 기대에 대해서도 변화가 생길 수 있습니다. 내가 나를 지키는 선에서 다른 사람들의 입장을 잘 이해하고 관계를 개선하기 노력을 하더라도 상대방의 마음은 내가 움직이는데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습니다. 이러한 과정에서 자존감이 많이 낮은 상태에서는 상처를 많이 받을 수밖에 없지만, 내가 안정을 찾은 후에는 전보다 잘 이겨낼 수 있을 것입니다.

 

현실적으로 현재로는 받고 있는 상담을 가능하다면 유지하는 것이 작성자분께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판단됩니다. 그리고 한번 하루에 있었던 사건들을 기록하고, 내가 느끼는 감정들과 그때 나에게 필요한 것, 내가 원하는 것이 어떤 것들인지 기록하는 습관을 가져보세요. 나에게 필요한 것이 주변 사람들의 따뜻한 보살핌이나, 지지라면 이를 얻기 위해 내가 해야 하는 일들을 구체적으로 생각해보세요. 연락이 끊어졌던 사람들에게 전화를 걸어 본다거나, 사과하는 편지를 쓴다거나, 인간관계를 개선하기 위한 자기 계발서를 읽어 본다는 등의 구체적인 방법들이나 내가 했던 잘못들을 바로잡기 위한 현실적인 계획들을요. 이러한 과정을 통해 조금 더 나아지는 경험을 한다면 그것으로도 괜찮을 것 같습니다.

질문자님께서 내면의 안정을 찾고, 대인관계로 더 이상 어려움을 겪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추가로 더 궁금한 내용이 있다면 질문 주세요. 감사합니다.

질문자님이 가지고 계신 모든 문제를 파악하기 어려워 제한적인 도움밖에 드리진 못했지만, 꼭 일상에 복귀하여 원하는 일을 해내시길 바랍니다. 

 

대인관계가 어렵다면

정신건강의학과 의사 협동조합 선생님에게

무료 마음건강검진 받으세요 ► 

(선착순, 20만원 상당의 검사지와 결과지 제공)

 

전형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9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