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화
[헬로 정신과] (2) 짝사랑은 정말 힘들다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 2018.12.13 10:26

[정신의학신문 :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우리 집 욕실의 온수기는 좋지 않다. 처음엔 뜨거운 물 쪽으로 끝까지 돌려서 틀어도 한참 동안 찬물이 나오다가 어느 순간 서서히 따뜻한 물이 되더니, 갑자기 뜨거운 물이 마구 나온다. 그러면, 또 그때부터는 찬물 쪽으로 틀면 또 금방 찬물이 안 나오고 좀 이따 갑자기 찬물이 나온다. 몸을 담글 만한 적정온도는 양쪽 온도를 한참 왔다 갔다 해야 겨우 맞춰진다.

남녀관계도 이런 식으로 서로의 적정온도를 찾아가는 것이 아닐까? 다만, 온도차가 너무 커서 뜨거운 물 혹은 찬물만 한동안 계속 틀어야 된다면 적정온도를 맞추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려서 힘들겠다는 생각에 짝사랑을 떠올렸다.

일방적인 짝사랑은 정말 고되고 힘든 일이다. 이는 내 에너지를 소진하기만 하므로, 훗날 정서적 마비나 죽음 상태에까지 이를 수도 있다, 즉, 학습된 무력감(Learned helplessness)으로 설명할 수도 있는데 내가 아무리 노력을 해도 그 어떤 변화나 성과도 없는 그런 경험을 오랫동안 하게 되면, 나중에는 쉽게 할 수 있는 것들에 대해서도 시도조차 하지 않게 된다는 것이다. (마틴 셀리그먼의 개 실험 참조) 시간이 흐르면, 어떤 식으로든 결론이 나게 되어 있고 결국 중요한 것은 본인의 선택이다. 옳은 결정은 없다. 다만 나의 결정이 있을 뿐이다.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xyz98@naver.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9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