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주의력결핍
게임으로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를 치료할 수 있다?
유승준 기자 | 승인 2020.10.01 07:41

“우리 아이가 게임을 너무 많이 해요.”

이런 학부모들의 걱정은 지난 수십 년 동안 끊이지 않고 계속되고 있다. 게임을 너무 오래 해서 집중력이 떨어지고, 성적도 떨어질까 봐 걱정된다며 아이를 데리고 병원을 찾기도 한다. 

 

그러나 최근 연구에 따르면 게임이 오히려 집중력을 키우는 데 도움이 될 수도 있다고 한다. 지난 6월 미국식품의약국(FDA)은 ‘엔데버 Rx’라는 비디오게임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의 주의력 결핍 증상을 치료하기 위한 수단으로 처방할 수 있다며 그 홍보를 허용한 바 있다.

이보다 앞선 4월 영국에서 발행하는 세계적 의학 학술지 <란셋 디지털 헬스(The Lancet Digital Health)>에 실린 연구 논문에서도 어린이 348명을 대상으로 주의력 개선을 위해 고안된 비디오게임의 효과를 무작위 검증을 통해 입증했다. 4주 동안 진행한 실험을 전후해 측정한 주의력 평가 척도에서는 일반적인 퍼즐 놀이를 한 아이들에 비해, 비디오게임을 한 아이들의 점수가 크게 향상되었다. 

이어진 후속 연구에서는 ADHD 치료 약물을 복용하고 있는 어린이들에게 똑같은 실험을 한 결과 그 효과가 앞선 실험과 비슷한 것으로 드러났다.

 

사진_픽셀

 

물론 ADHD의 모든 증상이 아니라 주의력에 국한된 실험이었고, 쉽게 포기하는 특성을 가진 아이들에게는 효과가 나타나지 않는 등 비디오게임만으로 모든 문제를 해결하기는 어려워 보인다. 이뿐 아니라 다른 임상 척도에서 괄목할 만한 개선을 보이지 않았다는 점, 장기적인 이점을 제공하는지에 대한 증거가 부족하다는 점 등 제한점도 눈에 띈다. 

하지만 이런 시도는 ADHD 치료와 인지기능, 집중력 개선을 위한 비약물적 · 정신 사회적 개입에 획기적인 변화의 단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게임이 아이들의 집중력을 떨어뜨릴 수 있다는 부정적 편견이 팽배한 환경에서, 오히려 게임을 활용하여 아이들이 좀 더 친근하게 받아들일 수 있는 수단을 확보하게 되었다는 점에서 추이를 주목해야 할 것 같다.

 

Scott H Kollins, A novel digital intervention for actively reducing severity of paediatric ADHD(STARS-ADHD), Lancet Digital Health 2020;

2: e168–78,     

https://psychnews.psychiatryonline.org/doi/full/10.1176/appi.pn.2020.8a5

 

유승준 기자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유승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현재 비회원상태입니다. 비회원 상태의 댓글은 따로 표시가 됩니다.
로그인하신 후 댓글을 남기시겠습니까?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725-1510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