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부적응
피해자, 희생양으로 살지 않는 방법 10가지무의식적으로 각인된 피해의식과 자기합리화 버리고 스스로 힘을 길러야
김상은 | 승인 2019.10.28 05:15

어린 시절 학대에 노출됐던 사람들은 대개 자기 가치를 발견하고 성장하지 못해 폭력에 맞서는 방법을 배우지 못한다. 누군가에게 지배받는 형태의 인간관계를 이어가기 쉽고 스스로의 가치를 왜곡해서 지각하기 때문에 인간관계에서도 문제를 겪는다.

이런 악순환의 연결고리를 끊으려면, 자신이 폭력의 피해자라는 사실을 먼저 인지해야 한다. 어릴 때부터 습득된 희생자 역할은 무의식적으로 함입되기 때문에 의식적인 차원으로 돌려야 한다. 이 과정에 도움을 줄 수 있는, 자신의 힘으로 살아갈 수 있는 방법 10가지를 소개한다.

pixabay

1. 배우기

본인의 상황을 객관화하고 자신과 비슷한 환경에서 고군분투하는 사람의 이야기를 들어본다. 대개 희생자를 자처하는 사람들은 조울증이나 경계선, 반사회적 인격 장애 또는 자아도취적 인격 장애와 같은 정신질환을 앓고 있는 가족 또는 배우자와 일상을 공유해왔다. 빈번하게 악의적인 언어와 신체적 공격, 배신, 조종과 같은 폭력을 겪었다면 이를 객관화할 수 있는 전문지식을 배우기 시작하는 것을 추천한다.

2. 지원받기

지원은 필수적이다. 상담사를 비롯해 주변에 친밀하게 자신을 이해하고 도울 수 있는 사람을 찾아야 한다. 또는 집단 상담과 같은 만남에서도 도움을 얻을 수 있다.

3. 자기 자신을 지키기

자신을 희생양으로 삼던 주변인들에게 대응하는 자신을 객관적으로 평가해본다. 내가 반응하는 방식이 상황이나 기분을 개선시키는지 확인해보는 것이다. 계속해서 다른 반응을 생각해보고 실제로 행해보는 시험을 지속해본다.

4. 행동 교정하기

목표와 가치에 부합하는 행동을 하는지 확인한다. 자기 스스로 변화한 부분과 그 다음 변화를 위한 단계가 무엇인지 설정하고 실행한다.

5. 욕구에 충실하기

자신이 무엇을 원하는지 자각하고, 그것을 얻으려면 어떤 행동을 취해야 할지 설계한다. 자신의 욕구는 오직 스스로 채울 수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

6. 믿음에 도전하기

자신이 믿는 것에 왜곡된 신념이 있지 않은지 살펴본다. 그것은 자신의 한계이기도 하다. 목표를 달성하는 데에 방해되는 믿음이라면 과감하게 버린다.

7. 책임지기

의무보다 즐거움과 성취에 초점을 맞춰 스스로 선택한다. 자신이 선택한 일이라면 책임감은 따라온다. 기회를 잡는 일에 두려움이 앞서기보다는 설렘으로 받아들이게 될 것이다.

8. 행동하기

목표를 설정하고 필요한 자원과 기술을 확보하라. 현재 갇힌 환경이 호의적이지 않고 지지가 없어서 난항을 겪을 수 있다. 하지만 스스로 원하는 것을 선택하고 성취하려 할 때 장애물은 점점 사라지고 지원자가 나타날 것이다.

9. 적극적으로 마주하기

상황을 적극적으로 마주하는 것은 자신감을 얻고, 스스로 한계를 정할 수 있게 한다.

10. 비난, 방어 자제하기

자신이 마주한 행복과 불행에 책임진다. 인간관계에서 불협화음이 있다면 책임지고 고치도록 한다. 반대로 관계를 발전시킨 공이 있다면 스스로에게 또는 상대방에게 인정을 표하고 보상을 해준다.

도움말 | 신림평온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전형진 

자료 참조 www.whatiscodependency.com

김상은  shanglook@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9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