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허리가 점점 굽어지는 척추질환 척추관협착증, 내시경으로 치료
김동현 기자 | 승인 2019.07.01 16:15

최근 100세 시대를 맞이해서 허리통증으로 60대부터 지팡이를 짚고 다닌다는 것은 일상생활의 불편함은 물론 심리적인 영향까지 받을 수 있다.

허리통증이 발생하면 가장 먼저 허리디스크 질환을 떠올리며 물리치료, 디스크 통증을 억제시키는 주사치료를 시행하게 된다. 하지만 이 같은 방법에도 허리통증이 지속되고 혈액순환이 잘 안되는 것처럼 다리 저림증상과 터질듯한 당김 증세가 동반된다면 척추관협착증을 의심해 보아야 한다.

척추관이란 목에서 허리까지 이어지는 신경이 지나다니는 통로를 말한다. 이 척추관은 퇴행성변화, 선천적, 척추주변 근육의 비정상적이 비후가 원인이 되어 척추관이 좁혀지면 척추관 속의 신경이 심하게 압박당하면서 신경이상 증세를 발생시키게 되는데, 이를 척추관협착증 증상이라 하며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허리통증을 동반한 허벅지, 종아리, 발가락의 저림 증상이 있다.

초기에는 허리통증만 발생시켜 허리디스크 질환과 혼동하기 쉽지만 허벅지 혹은 종아리 근육이 뭉친 듯한 뻐근한 증상과 저림 증상이 나타나면서 하반신 근력 저하로 인해 보행장애 까지 발생시킬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은 상태에 따라 치료 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 초기 증상이라면 물리치료, 재활운동, 주사치료 등과 같은 보존적인 치료만으로 증상을 개선할 수 있지만 중증 척추관협착증 환자들의 경우 내시경 시술을 통해 보다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 볼 수 있다.

척추관협착증 내시경 시술은 내시경을 삽입하여 병변 부위를 섬세하게 관찰한 뒤 탈출된 디스크와 유착된 염증 유발물질 등 허리디스크 증상을 일으키는 근본적인 원인을 제거한다. 

강남베드로병원 윤강준 원장은 “척추관협착증 내시경시술은 1CM 가량 최소 절개를 하기에 부작용과 흉터 부담을 줄일 수 있으며 당뇨, 고혈압 등의 만성 질환을 앍고 있는 고령층도 안전하게 받을 수 있다. 또한 척추관협착증의 경우 중증도에 맞지 않는 치료를 받을 때 재발이라는 부작용이 생길 수 있으니 노하우가 풍부한 전문의와 충분한 상담 후 치료 받을 것을 권한다”라고 전했다. 

 

김동현 기자  sdfs@naver.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동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장진석 2019-07-21 17:44:09

    70대 남성밉니다 2007년도요추4번5번천추1번고정술을했습니다 약2년전븐터 허리통증과 허리가 굽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