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화 육아·교육
[헬로 정신과] 우리 엄마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 2018.12.20 03:16

[정신의학신문 :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고등학교 때부터 소위 머리가 굵어지면서 사춘기에 학업 스트레스 때문이었는지 엄마에게 부쩍 화를 잘 냈다.

별것도 아닌 것에 예민하게 굴고, 문도 쾅 닫아버리고... 엄마 말은 고리타분한 옛날 얘기라서 들을 가치가 없다고 생각하며, 말이 안 통하는 사람이라고까지 여겼다.

엄마도 사실은 좀 직설적인 성격이라, 대놓고 당신께서 전부 옳다고 주장했기 때문에(실제로 엄마 말이 대부분 다 맞긴 했다) 더욱 반발심이 컸던 것 같다.

그 후로도 끊임없이 누가 옳은가에 대한 열띤 토론(?)을 벌였는데...

 

결혼 후, 딸아이를 키우게 되면서 신기한 일이 벌어졌다. 딸의 행동 하나 하나를 볼 때마다, 잊고 있었던 내 어릴 적 기억이 딸아이의 모습에 오버랩(overlap)되기 시작한 것이다!

'아... 엄마는 내가 이럴 때 이렇게 얘기했구나! 저런 경우에는 이렇게 대해줬구나!' 하는 기억의 단편들이 하나씩 모이면서 점점 엄마가 나를 어떻게 키우셨는지에 대한 윤곽이 그려지는 것이 아닌가?

 

사실, 어렸을 땐 엄마가 나를 가장 힘들게 했던 사람이라 생각했고 그래서 안 좋은 기억들이 많다고 생각했다. 내 딸이 커가는 모습을 통해 지금까지 잊고 있었던 예전의 '엄마가 나를 아낌없이 사랑해주었던 기억들'이 뒤늦게 계속 떠오르고 있다.

어쩌면, 어릴 적 오랜 꿈이었던 과학자도, 시계를 자주 박살 냈던 나를 혼내긴커녕 끊임없이 격려하고 허용했기 때문에 싹튼 것이 아닐까 싶다.

 

 

♦ 정신의학신문 정신건강연구소 강남센터 개소 기념 ♦ 

     무료 마음건강검진 이벤트 안내 (클릭)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xyz98@naver.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9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