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트라우마
네가 잘못된 게 아니야. 마음이 아픈 거야.마음은 고장 난 것이 아니라, 다시 아프고 싶지 않을 뿐이다.
이두형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2020.06.26 08:24
  • ParkSM 2020-07-13 15:15:59

    너무나도 고마운 정보, 따뜻한 정보   삭제

    • Juan 2020-06-28 22:56:09

      강박장애로 고통받고있는 부산의 한 청년입니다. 제목에 이끌려 들어왔습니다. 읽으면서 가슴이 먹먹해지네요. 따뜻한 글 고맙습니다.   삭제

      • 최윤정 2020-06-27 23:49:38

        우리 샘 부산사투리인지 경상도 사투리인지

        부드러운 그 목소리 듣고 싶네요.

        바쁜가보다. 난 사투리 섞인 나지막한 그 목소리 좋더라.

        ㅎㅎ 나 스토커 아녜요~ 애 엄마예여. 글이라도 읽으니

        좋네~ 행복하세요~ 팬입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