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독자기고] 지금은 숲으로 가는 길 - 14. 이런 내가 정신병원을 가도 될까? - 2[지금은 숲으로 가는 길] 3부 - 정신병원과 친해지는 방법
심경선 | 승인2020.05.20 07:02
  • KYJ 2020-05-21 17:59:20

    우울증을 감기처럼 생각하라는 말이 맞는 것 같으면서도 아닌 것 같구.. 공감합니다. 저도 치료받은 적이 있지만 섣불리 다른 사람들한테 상담, 치료 한 번 받아보라 권하기 참 어렵더군요 현실적으로 정신병을 바라보는 사회 분위기가 어떻게 돌아가는지 잘 아니까..   삭제

    • 치료 8년차 2020-05-20 19:00:43

      의사가 치료를 포기하는 환자는 도대체 어떻게 해야할까요?
      그만 좀 왔으면 하는 무언의 메세지가 전해오네요ㅜㅠ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