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정신 마음챙김(mindfulness)
문요한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2019.12.05 00:17
현재 비회원상태입니다. 비회원 상태의 댓글은 따로 표시가 됩니다.
로그인하신 후 댓글을 남기시겠습니까?
  • 퇴근러 (비회원) 2020-05-09 09:26:12

    생각지도 못했던 것들이네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삭제

    • 크론베륵 (비회원) 2020-02-13 22:02:48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그동안 몸을 소홀히 했던 것을 느꼈습니다.   삭제

      • 오써니써니데이 (비회원) 2019-12-20 14:11:22

        글 고맙습니다. 정서적으로 힘들 때 내 몸을 살피고 원인을 찾아보고.. 덕분에 몸과 마음은 하나임을 느끼고, 알고 전보다 편하게 살고있습니다^.^   삭제

        • 세리 (비회원) 2019-12-06 17:56:31

          몸의 요구를 등한시한 적이 많았는데 몸의 신호에 적극적으로 관심을 가지고 몸과 마음이 함께 잘 어울려지고 결국 삶도 조화롭게 이루어진다는 말씀! 새로운 깨우침에 감사합니다. 선생님!   삭제

          • 패기로 극복하라 (비회원) 2019-12-05 09:30:56

            그간 잘 모르고 그냥 지나쳐 왔던 사람의 마음,,그것은 머리의 마음이 아닌 바로 몸의 마음이란것, 또 몸챙김을 알려주신 문요한 선생께 고마움을 표합니다. 무릎을 탁 치게 만드는 지식 글 계속 부탁을 드리면서,,건투를 빕니다.감사합니다.   삭제

            • 딸기공맘 (비회원) 2019-12-05 07:53:27

              우연히 읽게 되었는데...제게 와 닿는 말씀인것 같아요!
              몸챙김,마음챙김,삶챙김!!
              좋은글 잘 읽고 갑니다~감사합니다^^   삭제

              • 와 (비회원) 2019-12-05 00:32:37

                좋은 글 감사합니다. 앞으로 도움이 무척 많이 될것 같아요. 감정조절통제 잘 못하는 스타일이고 마음에 굉장히 휘둘리는 편인데 앞으로는 감정이 올라올때마다 제 몸의 상태를 인지하도록 노력하고 그걸 가지고 제 마음을 조절해볼 수 있지 않을까 기대가 됩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725-1510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