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정신 스트레스
박종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2019.10.15 06:01
현재 비회원상태입니다. 비회원 상태의 댓글은 따로 표시가 됩니다.
로그인하신 후 댓글을 남기시겠습니까?
  • 무지 (비회원) 2019-10-16 01:30:40

    너무 잘 읽었습니다.
    특히 ‘우리는 아주 사소한 일상을 수행하면서도 끊임없이 자극에 시달리고 갈등과 도전, 선택을 강요받게 되었습니다. 운동하는 법, 숙면을 취하는 법, 라면을 맛있게 끓이는 법까지요.’
    이 부분에선 웃음까지 터질 정도로 현실이 너무 기가 차고 씁쓸했어요.
    우연의 일치로, 저는 버티고 버티다가 오늘 긴 휴가를 충동적으로 신청했습니다. 외국가서 인스타 사진을 올리기 위해서가 아니라 정말로 오로지 자극을 다 닫고 쉬기 위해서요.   삭제

    • 새벽반 (비회원) 2019-10-15 21:19:05

      오랜만에 너무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지인들에게도 추천하고 싶은 기사입니다.
      감사합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725-1510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