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자존감
이두형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2019.02.16 03:27
현재 비회원상태입니다. 비회원 상태의 댓글은 따로 표시가 됩니다.
로그인하신 후 댓글을 남기시겠습니까?
  • 전주화 (비회원) 2020-04-05 13:24:55

    정말 감명깊게 읽었어요! 한 문장도 중요하지 않은 문장이 없었네요. 이 글 읽게 해주셔서 감사해요   삭제

    • heypresto (비회원) 2019-12-25 23:50:15

      술을 마시고, 내가 누군지 검색했을때 처음보이는 사이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내가 누구인지 더욱 더 찾고 싶었던 하루 였습니다.   삭제

      • mamiya (비회원) 2019-10-11 02:09:14

        감사합니다.   삭제

        • 불면의직딩 (비회원) 2019-03-08 03:11:40

          훌륭한 글에 감탄하고 갑니다. 정체성에 대해 깊게 생각해보겠습니다. 지금은 아무것도 모르겠어요. 어떤 삶을 살고 싶냐 물으면 언젠가는 대답할 수 있기를.   삭제

          • 오회옥 (비회원) 2019-02-26 10:41:40

            선생님 글 보며 언제나 힘과 통찰을 얻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삭제

            • foreverjms @hanmail.net (비회원) 2019-02-24 04:46:41

              길거리에 핀 이름모를 꽃을 보며 난 생각한다.

              꽃아. 넌 그 꽃을 피우기 위해 일생일대의 오직 한가지 너의 소명을 이루어 내었구나.

              난 어떤 삶을 살고 있는가.
              나에게도 그 어떤. 내 안의 꽃을 피우기 위한. 나만의 소명. 내가 가야 할 길이 있지 않을까.

              비록 나의 삶이 풍차를 향해 돌진하는 돈키호테가 될지라도. 사랑하는 나의 것들을 위해 무모히 나아갈 수 있다면 그게 바로 진정한 바로 나의 삶이 아닐까..

              좋은 글 감사합니다.   삭제

              • 돌 (비회원) 2019-02-19 11:59:17

                정말 좋은 글이었습니다..   삭제

                • dd (비회원) 2019-02-19 08:58:15

                  글잘쓰신다   삭제

                  • sunnylee123 (비회원) 2019-02-17 23:57:54

                    좋은 글 감사합니다! 저 역시 진정한 제 모습이 무엇인지 알아갈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725-1510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