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교육/육아 육아·교육
이일준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2019.01.11 10:44
  • 2019-01-13 23:47:27

    맞습니다. 반성합니다.
    아이가 잘못하거나 내 맘에 들지 않앗을때 엄마의 체면이나 욕망때문에 아이를 다그치고 혼내기에 급급햇습니다.
    왜 그랫는지 물어보는 거 조차 답변하기 힘들게 대화의 단절을 유도하는 듯햇습니다.
    반성해야게ㅛ어요. 아이들의 눈높이. 정말 중요한거 같습니다.
    아이들의 마음읽기가 그렇게 중요한지 깨닫고 함께 대화하고 힘든 점들을 이야기해나가도록 해야겟네요.
    우리 아들아. 미안하다!   삭제

    • 2019-01-11 11:42:21

      Mtm0tmtmtm0mtmwgm0m0djmtmge0dtgm0.mj0mdgtdtd0mtm0dt0d.d0tumt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9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