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의료/제약
크리스마스 캐롤이 정신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
박실비아 기자 | 승인 2017.11.07 13:41

크리스마스 시즌을 최대한 즐기기 위해 일찍이 11월부터 새해까지도 크리스마스 캐롤을 틀어놓는 사람들이 있다. 이런 이들에게는 뜬금없이 놀라운 뉴스겠지만, 크리스마스 캐롤에 오랜 시간 노출되는 것이 정신건강에 좋지 않다는 의견이 나왔다.


전문가들은 과도하게 크리스마스 시즌의 기쁨에 노출되는 것이 건강에 해로울 수 있다고 경고했다. 특히 길거리의 작은 가게와 같은 크리스마스 캐롤을 매일 들을 수 밖에 없는 환경에서 일하는 사람들은 더욱 그러한 것으로 나타났다. 


영국 일간지 스카이뉴스에 따르면 임상심리학자 린다 블레어 Linda Blair는 “크리스마스 시즌에 가게에서 일하는 점원은 크리스마스 캐롤을 끄는 것이 좋다. 그렇지 않으면 다른 어떤 것에도 집중하기 어렵다. 하루종일 캐롤을 듣는 동안, 자신의 모든 에너지를 흘러나오는 음악을 듣지 않으려 애쓰는 데에 쓰게 된다.”고 밝혔다. 


또한 음악 심리치료 연구원인 빅토리아 월리엄슨 Dr. Victoria Williamson 박사는 우리가 좋아하는 음악을 듣는 시간의 양과 그것에 뒤이은 반응 사이에는 U자 형태의 관계가 있다고 설명하며 이를 뒷받침했다.


이에 대해 가게를 찾는 손님들도 “처음 몇 번의 캐롤송 플레이리스트는 우리를 기분 좋은 무드로 만들어줄 수 있지만 계속 반복해 들으면 지치고 성가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한편 벌써부터 거리의 가게에선 크리스마스 구매 욕구를 자극하는 희망찬 파티 분위기의 플레이리스트를 틀기 시작했다. 백화점과 같은 더 큰 가게에서는 이미 한 달 전 크리스마스가 시작되었고 한 층 전체를 일년 중 가장 멋진 시간인 크리스마스를 위해 장식하고 있다.
 

크리스마스를 기다리며 시즌의 설렘을 일찌감치 즐기는 것도 좋지만, 캐롤도 과도하게 들으면 좋지만은 않다는 사실도 염두에 두는 것이 좋겠다.

 

자료 참조 Sky NEWS, UK

박실비아 기자  silvia.park14@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실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7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