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커트 코베인 - 그의 자살에 관한 이야기 (Kurt Cobain's suicide)
권용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 2017.11.03 07:41

[정신의학신문 : 권용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커트 도널드 코베인(Kurt Donald Cobain, 1967. 02.20 - 1994.04.05) 
미국/작곡가, 가수, 기타리스트 
그런지/얼터너티브 록 
너바나/멜빈스

 

사진_CNN.COM

 

90년대 록음악에 대해 모르는 사람이라도 "너바나(Nirvana)"는 들어보았을 정도로 너바나는 매우 성공적인 록 그룹입니다. 이 그룹을 만들고 성공에 큰 기여를 한 사람이 바로 커트 코베인입니다.

너바나의 성공과 그 문화적인 영향력은 상당했습니다. 커트 코베인(이하 커트)은 시대의 아이콘으로 자리 잡았고 그의 행동, 패션은 팬들의 마음을 사로잡았습니다. 특히 너바나 앨범에 수록된 여러 노래의 가사는 반항적이고 일탈적인 내용이 많았고, 혼란스러운 시대를 살던 당시의 청년세대에는 감정의 배출구 역할을 했던 것이지요.




짧은 인생

커트는 27세에 자살로 생을 마쳤습니다.

그는 어릴 때 주의력결핍(ADHD) 문제로 진단 받고 메틸페니데이트(ADHD의 주 치료제)를 복용했습니다. 그가 8세에 부모는 이혼했으며 친척들 손에 키워졌습니다. 여러 문제로 그는 청소년기에 분노를 쉽게 느끼고, 스스로의 감정과 충동을 잘 조절하기 어려웠습니다. 반항적인 행동이 학교생활에서 큰 문제가 되었고, 이 시기부터 약물에 의존하며 지냈습니다.

커트는 음악에 재능이 있었고, 기타에 관심이 많았으며 고등학교 때에는 헤비메탈과 펑크록에 심취했습니다. 하지만 약물과 여러 크고 작은 범죄에 연루되어 고등학교를 졸업하지 못합니다. 학교를 그만 두고 약 2년 뒤 너바나를 만들었고 믿기 어려운 성공을 거두었습니다. 

 

Kurt Cobain (front) and Krist Novoselic (left) live at the 1992 MTV Video Music Awards.(출처: wikipedia.com)


끊이지 않는 정신적 문제들

커트는 이미 알려진 바와 같이 여러 우울증상을 오랜 기간 겪어왔습니다. 어린 시절부터 우울함과 자살에 대한 언급을 수없이 해왔습니다. 그의 가정사, 학업, 대인관계, 약물 등 그가 겪고 있는 정신적인 문제들은 그를 더욱 혼란스럽게 했을 것입니다. 엄청난 성공 이후 커트는 코트니 러브와 결혼을 합니다. 아이도 낳았지만 약물 문제와 잦은 싸움, 성격문제로 결혼생활은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대중은 두 부부가 모두 헤로인을 사용하는 것을 알았고, 적절하지 않은 부모라는 이미지와 함께 결국 아이의 양육권도 박탈당합니다.

 


양극성장애?

커트 코베인의 유명한 노래인 리튬(Lithium, 양극성장애에서 쓰이는 주 치료제)이라는 노래 때문에 그가 양극성장애를 앓고 있던 것이 아니냐는 이야기가 있습니다. 하지만 리튬은 코베인의 초기 노래로 너바나로 유명해지거나 중요한 정신과적 문제가 발생하기 몇 해전의 쓰여진 것입니다. 그가 리튬을 복용했다는 증거는 없으며 양극성장애로 진단 받았다는 증거도 당시에는 없었습니다.

물론 그가 양극성장애를 가졌을 것으로 강력하게 추정되는 증거들이 있습니다. 바로 그의 사촌인 베이 코베인(Bey Cobain)의 인터뷰 내용입니다.  베이 코베인은 간호사로 정신과 영역에서 일하고 있었습니다. 그 덕분에 커트의 모습에 대해 비교적 전문적인 식견을 가지고 있는 것이지요. 그녀는 커트가 확실한 양극성장애의 증상을 가지고 있었다고 이야기하며 실제 진단도 받았다고 합니다.

"(커트는) 어릴 때 주의력결핍 증상으로 진단받고 나중에 양극성 장애로 진단받았다. 감정기복이 있었고 분노와 즐거움, 넘치는 에너지, 예민함, 주의력 저하 이런게 보였다. 커트의 경우에서와 같이 양극성장애는 극복하기 어렵고 진단이 가장 중요하다. 불행하게도 커트는 병원에 잘 가려고 하지 않았고 적절한 치료를 받지 못했다."

물론 확실한 증거가 없기 때문에 그가 양극성장애를 겪었다고 할 수는 없으며, 양극성 장애로 그의 증상이 일부 설명이 될 수 있는 정도입니다. 커트 역시 이런 감당하기 어려운 감정 변화를 다른 양극성장애를 가졌던 음악가와 비슷하게 음악, 작사 등으로 극복하고자 했을 것으로 보입니다.  

 

자살

너바나의 성공 이후에도 커트는 우울감은 물론 끊임없는 자살생각에 사로잡힙니다.

1994년 3월 14일 너바나의 로마 투어 중 커트는 샴페인과 안정제를 과량 복용하여 자살시도를 합니다. 공연은 취소되었고, 오랜 기간 가족과 주변의 설득으로 LA 인근의 약물 재활 시설에 들어갑니다. 하지만 이틀이 채 되지 않아 그는 사라졌으며 4월 8일 그의 시체가 발견될 때까지 아무도 그의 소식을 몰랐습니다. 그는 그의 집 차고에서 엽총(shotgun)으로 목숨을 끊었으며, 독성 검사상 혈액에서 고농도의 헤로인과 발륨(신경안정제의 일종)이 검출되었습니다.

 

An exterior picture of the Lake Washington house and the greenhouse above the garage where Kurt Cobain's body was found. (출처: http://www.cbsnews.com/)


자살 이후

커트가 당시 가지고 있던 전세계적인, 특히 미국과 거주지인 시애틀에서의 아이콘 위상으로 그의 자살은 정말 큰 이슈가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의 그의 죽음을 애도했지만 한편으로 그의 자살을 따르는 "모방자살"이 증가할 것을 우려했습니다.

하지만 "Seattle crisis clinic"의 전문가들은 언론의 과도하고 선정적인 보도에 적절하게 대응했습니다. 대규모 추모행사를 통해 그의 자살이 비극적인 일이며, 살아남은 가족에게 큰 괴로움을 주는 어리석은 행동임을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통계상 자살이 일부 증가하기는 했으며 그의 자살을 그대로 모방한 자살도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연간 자살률은 큰 변화는 없는 것으로 보였습니다.

 

The suicide note left at Kurt Cobain's house.(출처: http://www.cbsnews.com/)

 

커트 코베인은 천재적인 음악가입니다. 그의 음악적 활동과 영향력, 업적 등은 다른 가수와 비교하기 어려울 정도입니다. 하지만 그의 자살은 그의 음악적 가치와는 별개의 문제입니다. 그의 행동은 어리석었으며, 도움을 거부했으며, 치료를 받지 않아 나타난 결과입니다. 실제 여러 추모행사와 언론을 통해서도 그의 음악과 자살을 분리시켜 보도를 한 것이 모방자살을 예방했던 성공적인 요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즉, 자살을 미화하거나 자살로 인해 그를 동정하는 것이 아니라 비극적이지만, 이기적이고 궁극적으로는 쓸모없는 행동이라는 것을 그의 죽음을 바라보는 이들에게 알린 것이지요.

분명 이러한 유명인의 자살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며 슬픈일입니다. 하지만 커트의 자살 이후 미국에서는 유명인의 자살과 관련된 대응 시스템이 체계적으로 자리 잡았습니다. 대중에게도 자살에 대한 경각심을 불러일으켰으며 치료를 포함한 여러가지 대응방법들이 있다는 것이 알려지게 되는 긍정적인 효과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참고
Kay Redfiled Jmison. 2004 Study of bipolar disorder and creativity.
The Kurt Cobain Suicide Crisis. Suicide and Life-Threatening Behavior. Vol. 26(3);260-265. Fall 1996
Music and madness: neuropsychiatric aspects of music. Clin Med 2009;9:83-86

 

 

권용석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yskwonpsy@naver.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7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