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힐링
마음이 삼촌이 골라주는 그림책, 세 번째 편지 - 생쥐와 딸기와 배고픈 큰 곰
김정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 2017.10.12 07:36

[정신의학신문 : 김정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마음이 음식 챙기느라 바쁜 누나에게"

 

이번 명절에 보니까 마음이가 좋아하는 음식이 많아졌더라?!
마음이가 맛있게 먹는 모습 보니 너무 흐뭇하더라고.
누나는 하루종일 마음이 뭐 먹일까 고민 많이 하던데!
그래서 오늘은 내가 맛있는 그림책을 준비했어.

 

사진_생쥐와 딸기와 배고픈 큰 곰 (저자 돈우드 / 문진미디어)

 

표지를 보면 알겠지만, 이 그림책은 딸기에 관한 책이야. 하지만 그냥 딸기는 아니야. 너무 맛있는 딸기라, 배고픈 큰 곰이 빼앗아 먹으러 올 정도의 딸기, 굉장하지? 

그림책 속 등장인물들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아.
하지만 그림만으로도 생각과 감정을 다 알 수 있어.
그러면 이 책을 어떻게 읽어 주냐고?
이 그림책은 책을 읽는 독자가, 그림책 속의 생쥐에게 직접 말을 거는 방식이야.
그림책 속의 생쥐를 보고 “생쥐야, 안녕? 너 지금 뭐하니?” 이렇게.
좀 어색하지 않냐고?
신기하게도 내가 하는 말을 생쥐가 정말 듣고 반응하는 것처럼 그림이 그려져 있어서,
자연스럽게 내가 그림책 속 인물인 것 처럼 느껴져. 

이런 구조 뿐만 아니라, 이야기 흐름도 신선해.
맛있는 딸기를 가지고 있는 생쥐에게, 우리가 말을 거는 거야. “생쥐야 그 딸기 정말 맛있겠다.” 하면서.
그런데 사람이 다 그렇잖아. 맛있는걸 보면 살짝 맛은 좀 보고 싶잖아?
그래서 우리가 생쥐에게 작업을 하기 시작해.

"그런데 너 그거 아니? 배고픈 큰 곰도 딸기를 좋아하는데,
이 딸기를 먹으러 올지도 모르겠다"

 

이런 식으로 능글맞게.
불쌍한 생쥐는 그 말을 철썩 같이 믿어.
그래서 딸기를 숨기기도 하고, 꽁꽁 묶어놓기도 하고,
딸기에게 안경을 씌우고 코와 콧수염을 붙여서 왕코 아저씨처럼 변장을 시키기도 해.
그런데 여기서 우리가 “그렇게 하면 큰 곰이 딸기를 못 찾을 것 같아.” 라고 해버리면,
생쥐가 안심하고 나중에 혼자 딸기를 먹으려고 할 거 아냐.
우리도 맛을 좀 보고 싶은데. 그치?
그래서 우리는 그런 방법은 안 통할 것 같다고 계속 말해서 생쥐가 점점 포기하게 만들어.
이 생쥐의 귀여운 꼬리가 힘없이 축 처져 버릴 때 까지.
바로 그 때 속삭이는 거야.


“사실 방법이 하나 있는데... 딸기를 나랑 나눠 먹어서 없애버리자.” 이렇게.


이렇게 쓰다 보니깐 이거 정말 나쁜 책이다. 그치?
우리가 생쥐에게 큰 곰이 딸기를 뺏으러 온다고 위협하면서 잔뜩 괴롭힌 다음,
그 딸기를 얻어내서 먹어버리는 얘기잖아.
사실 곰은 그림책에 나오지도 않는다구!
‘생쥐와 딸기와 배고픈 마음이랑 엄마’가 이 책의 진짜 제목인거야.

 

사진_픽사베이

 

이렇게 사악한 이야기를 마음이에게 추천하는 이유는 두 가지야.
    
첫 번째, 마음이가 좋아하는 것은 물론이고, 누나도 즐거워 할 테니까.
마음이와 같이 그림책으로 놀 때, 누나도 즐겁다면 훨씬 더 잘 놀아줄 수 있어.
누나가 즐거워야 놀아줄 힘이 나니깐.
그림책이 줄 수 있는 메시지보다, 그게 더 중요한 거야.
그래서 그림책을 고를 때, “아, 내가 이 책으로 마음이와 즐겁게 놀 수 있겠다.” 싶은 책을 고르면 돼.
사실 그림책을 고르다 보면 지식적인 내용을 전달하는 책이나, 누나가 마음이에게 하고 싶은 말을 대신해주는 책에 어쩔 수 없이 손이 가기 쉬워.
그런데 마음이가 그 내용을 이해하기엔 아직 어려.
게다가 마음이에게 흥미 없는 내용을 그림책을 통해 무리하게 전달하려고 하면,
마음이도 뭔가 불편한 걸 느껴. 그러면 이렇게 될 수도 있어.

엄마와 책을 같이 보는 건 불편해, 책은 좀 불편한 건가봐.

 

이렇게 불편함이라는 감정이 책이랑 연결 되는 거야.
이건 우리가 원하는 게 아니잖아.
그러니까, 그림책을 고를 때 누나가 마음이와 즐겁게 놀아줄 수 있는 걸 골라.
부담 갖지 마. 누나가 잘하는 거잖아.

생쥐에게 딸기를 뺏어 먹는 흉내를 '냠냠' 내보고, 누나 딸기도 마음이에게 하나 뺏겨보고,
마음이 딸기도 누나가 하나 빼앗아 먹고 하면, 즐겁게 하루를 보낼 수 있을 거야.
요즘 마음이가 먹는 거에 욕심을 부린다며?
이렇게 놀다보면 나눠먹는 것도 웃으면서 배울 수 있을 거야.

 

사진_픽사베이

 

혹시나 해서 말하는데, 누나만 즐겁게 놀 수 있는 책을 고르라는 건 아니야.
그러니까, ‘세일러 문’은 아직 마음이가 이해 못 해.
그건 누나랑 내가 봐야 재미있는 거야. 알았지?    
    
두 번째, 그림책 속의 딸기가 정말 맛있게 생겨서. 이건 더 설명할 필요 없겠지?
진짜 딸기를 사진을 찍어놔도, 이 그림책 딸기보다 맛있게 느껴질 수는 없을 것 같아.
빼앗아 먹는 것 같아서 더 맛있게 느껴지는 건가? 조금 헷갈리네.
아무튼 사진 기술이 아무리 발달해도 그림은 나름의 가치가 있다는 것을,
이 그림책을 보면서 느낄 수 있어.

물론 내가 딸기를 좋아하기는 해.
하지만 그런 것은 철저히 배제하고 객관적으로 이 책을 골랐다는 걸 알아줘.
    
이렇게 편지 쓰다 보니깐 시간 참 잘 간다.
오늘은 내가 말이 너무 많았던 것 같아. 밤인데 배가 고프네.
이 시간이면 누나랑 마음이는 꿈나라에 있겠지. 잘 자고, 다음에 연락할게.

추신: 안타깝게도 이 책은 절판이 됐네. 그래도 중고서점에서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으니깐 발품을 좀 팔아야 할 것 같아.


2017.10.12

마음이 삼촌 겸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김정원

 

 

김정원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psykjw00@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320-6071,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7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