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대인관계
건강한 관계를 위해 타협하면 안 되는 3가지
박실비아 기자 | 승인 2017.09.28 15:41
pixabay

모든 지속적인 관계는 타협을 수반한다. 두 사람의 삶을 하나로 합치는 것부터 어려운 과제를 해결해나가는 것, 사소한 문제를 다루는 것-예컨대 휴가 때 무엇을 할 건지, 어떤 치약을 살 건지, 가구는 어느 방향으로 놓을 것인지 등-은 협상과 양보를 요구한다.

 

일부 사람들에게, 그들이 ‘관계를 만들어가고 있는 것인지’ 아니면 ‘지나치게 타협하며 살아가는 것인지’에 대한 물음은 처음부터 있어왔다. 한편 어떤 사람들에게 이런 물음은 신혼의 행복감이 서서히 사라지면서 상대방의 잘못이나 부족함이 들어날 때쯤 뒤늦게 찾아오기도 한다.

 

협상이 가능하고 타협점을 찾을 수 있다는 것은 건강한 관계를 가지고 있다는 신호다.

그러나, 때로 어떤 문제에 대한 합의는 너무 중요해서 가볍게 결정해서는 안 되는 것들도 있다. 이것이 관계를 엉망으로 만들 것이라는 것은 아니지만 폭풍우를 눈앞에 두고 있음을 암시하고 있는 것이다.

다음 세 가지 이슈는 주로 관계에 문제를 일으키고 불만족을 주는 것들이다.

 

1. 자신의 중요한 모습을 숨긴다

사람들은 인격, 열망하는 것, 믿음, 친구관계 등 자신의 중요한 모습을 상대방이 알게 되면 돌아서거나 화를 낼 것을 걱정한다. 그래서 이를 숨기거나 축소해 말하기도 한다.

이는 자신의 일부를, 본질적인 부분을 잘라내는 것이다. 이런 경우 짧은 시간동안은 그럭저럭 지낼 수 있겠지만 시간이 지나면 정신 건강 문제나 관계의 만족도에 있어 대가를 치르게 된다.

이에 대한 조언은 상대방과 지속적인 대화를 통해 그것이 왜 자신에게 가치 있는지를 설명하고 점차적으로 진실한 자신의 모습을 소개하라는 것이다. 그리고 둘의 관계에 있어 그 문제를 어떻게 받아들이는 것이 가장 좋은지 논의해본다.

 

2. 무례함을 참는다

불만족스러운 관계가 오래 지속되는 것에 있어 예측 가능한 변수 중 하나는 ‘상대방이 분쟁이 있을 때 자신을 경멸하듯 다루는가’이다.

무례함, 적대감, 공감 결여는 두 사람이 스트레스와 갈등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없게 만드는 결정적인 결함임을 상징한다.

이러한 경우 갈등 해결 방법을 개선해나가는 것, 공감을 높이기 위해 서로에 대해 이해하려는 노력을 하는 것 등 서로 갈등 상황에서의 규칙을 정하기를 추천한다.

 

3. 중대한 성적(性的) 사항 불일치

우리가 성적으로 확립된 측면-예컨대 성적 충동, 선호하는 사항, 흥미를 끄는 것-을 숨기려고 하면 이후 관계에 있어 잠재적으로 좌절되기 시작하고 불만족스럽게 된다.

사실 불만족스러운 성생활을 하더라도 많은 관계가 살아남는다. 이 문제는 상대방과 만족스런 성생활을 유지하는 것을 얼마나 중요하게 생각하는지에 달려있다.

거의 모든 관계에서, 즐거운 성생활을 유지하는 것은 '지속적일 것'을 요구한다. 그렇기 때문에 솔직한 대화를 통해 자신에게 만족을 주는 것에 대해 오픈하는 것을 고려해 보는 것이 좋다.

 

박실비아 기자  silvia.park14@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실비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현재 비회원상태입니다. 비회원 상태의 댓글은 따로 표시가 됩니다.
로그인하신 후 댓글을 남기시겠습니까?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725-1510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