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화
[알고싶니 마음 #심리툰] Ep 13. 꼰대를 위하여꼰대와 꼰망주를 위하여
팔호광장 | 승인 2020.10.27 06:06

 

 

 

 

 

 

 

 

 

 

 

 

 

 

 

 

 

 

 

 

 

 

 

 

 

 

 

 

 

 

작가의 말 / 세상의 모든 꼰대와 꼰망주를 위하여

 

팔호광장  Instagram @palhosquare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팔호광장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현재 비회원상태입니다. 비회원 상태의 댓글은 따로 표시가 됩니다.
로그인하신 후 댓글을 남기시겠습니까?
  • 엄마딸 (비회원) 2020-10-27 23:29:00

    제 친정어머니가 그런 성격이시죠.. 어릴때의 제 친정 엄마는 집에 오시는 선생님들한테도 엄마의 유년시절 배경과 그때의 잘난척으로 과외와 전혀 무관한 이야기부터 늘어놓으셔서 제가 참 힘들었어요 가끔은 숨고 싶기도... 제가 애기를 낳고 나서도 엄마 자신 돌보기에 너무 바쁘셨죠 그래서 전 산후우울증이 굉장히 크게 왔고 상담을 통해 엄마의 자기애적성격과 나의 자아가 굉장히 약한것이 제 우울증의 원인이었어요 지금은 엄마를 감정적으로 물리적으로도 멀리합니다 저를 지키기 위해서... 하지만 늙어가는 엄마가 굉장히 외로워 보이네요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725-1510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