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대인관계
많은 것들이 나를 떠났고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승인 2016.10.18 09:31
여든 소년 山이 되다 중에서...

많은 것들이 나를 떠났고 다시 돌아오지 않았다

바람도 세월도 그리고 너도

 

나를 떠나서

내게로 다시 돌아오지 않는 것들이 많습니다

 

평생 절친했던 친구들도

3분의 2가 세상을 떠나버렸습니다

 

이제

나에게 남은 것은 추억뿐이지만,

 

나는 나를 떠난 것들을

떠나보내지 않았습니다

 

그들은 떠났지만.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현재 비회원상태입니다. 비회원 상태의 댓글은 따로 표시가 됩니다.
로그인하신 후 댓글을 남기시겠습니까?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및 대표자: 박소연  |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2-725-1510
통신판매업신고 번호: 제 2020-서울종로-0423호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20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