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연애·결혼
상대가 바람을 피우는 이유, 부정행위 유형 8가지 (연구)전체 커플 중 20~25% 부정행위 저질러, 500명 참가자에게 외도 경험 질문해
김상은 | 승인 2019.10.22 16:16

2015년 우리나라에서도 간통죄가 폐지됐다. 그럼에도 여전히 이혼 사유에 있어 간통은 민사 상 중대한 책임을 물을 수 있는 행위로, 도덕적 비난이 따르는 것은 물론 거액의 위자료도 배상해야 한다.

법적 제재과 상관없이, 결혼 중 부정행위를 쉽게 선택하는 비율은 전체 20~25%에 해당되며 여성과 남성 비율이 크게 차이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Fincham & May, 2017). 최근 연구에서 위험을 감수하더라고 부정행위로 이어지는 동기는 무엇일지 참가자의 응답으로 확인했다.

셀터만(Selterman) 연구진들에 따르면 500명 이상의 이성애자들에게 과거 부정행위를 한 경험에 대한 질문을 통해 주요 부정행위 유형을 8가지로 모았다.(The Journal of Sex Research)

1. 사랑에서 벗어나기

참가자의 77% 이상은 안정적인 상대 대한 사랑의 결핍, 외도 상대에 대한 갈망이 부정행위를 저지르기 충분한 이유가 된다고 답했다.

2. 외부로 눈 돌리기

참가자의 74%는 지루함에서 벗어나고자 부정행위를 저지른다고 답했다. 이에 남성들이 여성들보다 강한 긍정을 보였으며 부정행위가 유지하고 있는 현 관계에 문제가 있어 일어나는 것으 아님을 시사한다.

3. 방치됐다는 느낌

70% 정도의 참가자들이 배우자의 관심 부족으로 외도를 저지른 이유로 꼽았다. 소외감을 느끼는 것이 부정행위와 어느 정도 연관이 돼 있다고 답했는데 여기에는 여성이 남성보다 더 높은 응답률을 보였다.

4. 돌발적 상황

부정행위가 미리 계획되고 현 관계에 대한 불만족의 결과는 아니다. 참가자 70%가 예상치 못한 상황에서 사건이 터지듯 부정행위가 일어났다고 답했다. 여성보다 더 많은 남성이 이 동기에 부정행위 원인으로 답했다.

5. 자기존재 확인

57% 참가자들이 자아와 자존심을 높이는 동기에 기인해 부정을 저지른다고 답했다.

6. 분노감

참가자들의 43%가 상대방에 대한 분노로 부정행위를 저지른다고 답했다. 이 경우 외도는 상대방에 대한 감정적 처벌 또는 복수를 의미한다.

7. 방치된 헌신

사랑과 헌신이 부족한 것은 관계에 부족으로 이어진다. 참가자 중 41%는 낮은 수준의 헌신이 그들이 외도를 선택하게 하는 이유로 꼽았다.

8. 성적 욕망

32%의 참가자는 성적 욕망 때문에 외도를 저질렀다고 답했다. 상대와 성관계 횟수, 방식, 특정 행위 등에 합의하지 못해 이들이 부정행위를 하는 이유에 기여할 수 있다. 남성이 여성보다 이에 더 많이 응답했다.

위와 같은 연구결과는 부정행위를 저지른 동기를 충분하게 반영하지 못할 가능성도 내포한다. 참가자들은 과거 부정행위에 무엇이 동기가 되었는지 기억하려 하지만 때론 기억이 애초의 동기를 정확하게 짚어내지는 못한다.

 

참고문헌

Fincham, F. D., & May, R. W. (2017). Infidelity in romantic relationships. Current Opinion in Psychology, 13, 70-74.

Barta, W. D., & Kiene, S. M. (2005). Motivations for infidelity in heterosexual dating couples: The roles of gender, personality differences, and sociosexual orientation. Journal of Social and Personal Relationships, 22, 339-360.

Selterman, D., Garcia, J. R., & Tsapelas, I. (2019). Motivations for extradyadic infidelity revisited. The Journal of Sex Research, 56, 273-286.

김상은  shanglook@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9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