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만화 연애·결혼
[헬로 정신과] 더 많이 좋아하는 사람이 손해인 걸까?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 2019.01.03 08:28

[정신의학신문 :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내가 더 많이 좋아해서 주도권을 잃고 마치 짝사랑처럼 속앓이를 하면 그건 내가 손해, 아니 연애를 잘못하고 있는 걸까? 그건 사랑이 아닌 걸까? 사실, 이번 남녀관계 시리즈는 바로 이 질문에서부터 시작되었다.

연애할 때, 득실을 따지는 것 자체가 사실 우스운 일이지만 실제 주위에서는 그런 일을 흔히 볼 수 있는 게 현실이다. 많은 이들이 나를 사랑해주길 혹은 내가 사랑받기를 원하지, 내가 사랑하거나 사랑을 주고 싶다고 생각하진 않는 것 같다. 실제로, 많은 이들이 나를 사랑해주지 않았기 때문에 상대방을 떠나는 경우도 많이 보았다. 때로는 사랑을 주기는 하지만 대가를 바라거나 give & take 식의 계산적인 의도가 깔려있는 남녀관계도 종종 볼 수 있었는데, 이 또한 계산이 맞지 않으면 깨지게 된다.

그러면, 내가 연애를 하는 목적이 사랑을 주는 거라면 어떨까? 상대방이 내게 그만큼 사랑을 베풀든 아니든 간에, 그냥 내가 좋아서 베푸는 사랑이라면 주는 과정 그 자체가 기쁘지 않을까? 게다가, 지금은 사랑을 주기만 하니까 손해인 것 같아도 시간이 오래 흐른 후, 내가 베푼 사랑을 상대방이 배우게 되면 나에게 그 사랑을 주기도 한다. 김훈의 자전거여행에서도 말했듯 "갈 때의 오르막이 올 때는 내리막이다." 그게 인생이다.

 

 

♦ 정신의학신문 정신건강연구소 강남센터 개소 기념 ♦ 

     무료 마음건강검진 이벤트 안내 (클릭)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info.psynews@gmail.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숑숑 2019-01-21 08:59:06

    응응
    너를 통해 '주는 사랑'을 배운다
    그것이 내게도 주는 사랑인거고 내 삶도 밝고 따뜻하게 바뀌는거 같아. 사랑해   삭제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CONTACT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사업자등록번호: 105-87-08929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9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