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칼럼 화·분노
[헬로 정신과] 화에 대한 새로운 시각 (1) 화의 첫 번째 속성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승인 2018.09.10 03:10

[정신의학신문 :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분노, 즉 화에 대해 이론적인 것이 아닌 실제 생활에서의 속성을 생각해 본 적이 있는가? 그런 속성을 파악한다고 화에 대해서 모든 것을 다 알 수는 없지만, 실생활에서 좀 더 쉽게 이해하는 데 도움을 줄 수 있을 것 같아 화의 속성 3가지 정도를 3회에 걸쳐 이야기 해보려고 한다.

먼저, 화는 어떤 식으로 이동하는가에 대한 내용이다. 마음속에 화가 많은 사람들은 대개 그 화를 비우려고 쏟아내는 경우가 많은데, 안타깝게도 그들의 희생양은 다름 아닌 화가 적은 사람들이 될 수 있다. 마치 포식자-먹이 관계처럼, 화를 잘 내는 사람들은 일단 타겟이 정해지기만 하면 어떻게든 자신의 화를 비우려 하는데, 그것은 화가 적은 사람들에게로 가게 되는 경향이 있다는 것이다. 그런데, 반대로 만일에 화가 많은 사람들끼리만 계속 부딪힌다면 그것은 사회적으로 아주 심각한 상황이 될 수도 있을 것 같다.

전체를 위해 마치 자연의 순리처럼 밸런스를 맞추는 듯한 화의 이동 속성은 화를 받는 사람의 입장에서는 굉장히 억울할 것 같다. 하지만 뒤집어 생각해보면 이 사회를 보이지 않게 지탱하고 완충작용을 하는, 스펀지 같은 역할을 하는 사람들 덕분에 사회가 그런대로 잘 유지되고 있는 것이 아닐까 한다.

 

 

남우현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xyz98@naver.com

<저작권자 © 정신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
(주)정신건강연구소  |  정신의학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박소연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정선우
Copyright © 2018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 &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