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UPDATE : 2017.4.28 금 05:39
상단여백
기사 (전체 8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아이에게 어려움을 숨기지 마라
[정신의학신문 고문 이시형] 아이 앞에 어려움을 있는 대로 보여줘야 하나. 가족을 위하는 마음, 부모를 생각...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3-14 10:02
라인
욕심이 없기에 겨우 비집고 필 수가
욕심이 없기에 겨우 비집고 필 수가 산은 만물을 품습니다 이름 없는 풀에서부터나무와 바위, 개구리와 새, 산짐승들 모두산에 목숨을 의지...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3-07 09:01
라인
[독자기고] 이 세상에 온 이유 1.
작은 나라에 어린왕자가 살고 있었습니다. 호기심이 많은 어린왕자는 만나는 사람들에게 늘 뭔가를 물었습니다.그러던 어느 날, 전쟁에 나갔...
박이철  |  2017-03-05 07:59
라인
얼음 아래 봄이 오는 소리
봄이 오는 신호는 오감에 담깁니다 햇살의 농도가 달라지고,나목의 가지들이 얼핏 푸른빛을 띠기 시작하고,바람의 손길도 한결 부드러워지지요...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3-02 08:17
라인
여울물은 작은 돌을 만나도 시끄럽다
얕은 여울물일수록아무리 작은 돌을 만나도그냥 지나치지 못하고 시끄러운 소리를 냅니다 개울이 깊어 강이 될수록유유하게소리 없이 흐르는 법...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2-21 08:54
라인
산은 길을 알고 있다
선마을 종자산을 저는 자주 올라갑니다달밤에 쉬엄쉬엄 산길을 가는 것이 그렇게 좋을 수가 없습니다 산을 올라가면서저는 산에다 대고결정을 ...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2-07 09:32
라인
긴긴 세월이 폭포처럼 흘렀습니다
네가 떠난 지 꼭 열흘긴긴 세월이 폭포처럼 흘렀습니다 곁에 있다가 없으면일 분이 한 시간 같고,하루가 일 년 같아지는 사람이 있습니다....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2-01 08:36
라인
혹독한 겨울을 나야 찬란한 봄을 만들어낸다
겨울이 되면개구리는 땅 밑으로 숨고,잎은 모두 뿌리로 돌아가고,철새들은 남쪽을 향해 날아갑니다. 고요하고 황량한겨울의 들판을 지키는 생...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1-24 09:34
라인
은하수를 건너면 너를 만날까
동양에서는하늘을 가로질러 흐르는 강이라 하여 ‘천강’서양에서는그리스 신화에서 헤라 여신의 젖이 흐른다고 해서 ‘밀키웨이’라고 불리는 은...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1-17 09:11
라인
강물이 흐름을 멈추면 세월도 멎을까
강물이 흐름을 멈추면세월도 멎을까 세월은 나이와 같은 속도로 흘러간다고 합니다.20대 때는 시속 20킬로미터,30대 때는 시속 30,5...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1-10 08:05
라인
한겨울의 파란 이끼를 피워내는 늙은 바위의 힘
한겨울에도변함없이 푸른 것들 중의 하나가이끼 낀 바위입니다 억겁의 시간을 살아온 바위는한 뼘은 족히 덮인 눈 밑에도초록빛 옷을 입고 있...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7-01-03 08:23
라인
생명이란 참으로 위대하고도 신비로운 것입니다.
겨울은 추위를 온몸으로 감싸고속으로 따뜻한 봄을 키워낸다 겨우내 꽁꽁 언 땅은곡괭이 끝도 잘 안 들어갈 만치 단단합니다. 그런데그 땅을...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6-12-27 08:44
라인
너는 떠났지만
너는 떠났지만 너의 미소는지금도 내 가슴 속에꽃처럼 피어있습니다. 저 소나무 아래저 바위 위그리고저 꽃그늘 속 내가 걷는 길구석구석마다...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6-12-13 07:00
라인
엄마 거긴 안 추워?
기온이유난스럽게 뚝 떨어진어느 겨울 밤 마당에 나와하늘을 쳐다보다가 문득엄마 생각이 났습니다 하늘도달도꽁꽁 얼어붙은 것 같은데 엄마가 ...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6-12-06 10:12
라인
열등감이 생기는 세 단계
1. 나에겐 매우 특별한 것이 있다.안 좋은 것들의 특징 중 하나는 고립이다. 인간 관계도 고립되면 안 좋고 생각도 갇히면 부정적으로 ...
윤홍균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  2016-12-02 23:11
라인
쉽진 않았습니다 그러나 멈추진 않았습니다
쉽진 않았습니다그러나 멈추진 않았습니다 열여섯 살에형님이 학도병 1기로 전쟁에 나가고아버지가 입원을 하고 난 뒤 열세 식구의 생계는고스...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6-11-29 08:13
라인
사람을 다시 태어나게 만드는 것은 아마도 사랑일 것입니다
사람을다시 태어나게 만드는 것은아마도 사랑일 것입니다 이 나이에사랑을 얘기하다니주책이라고들 하겠지요 그러나낡은 용기 항아리처럼 늙은 가...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6-11-23 08:19
라인
너의 번민 슬픔 아픔 모두 얹어라
오늘은장에서커다란 새 지게를 샀습니다 평생을 정신과 의사로 살아오면서내가 사람들을 위해 해줄 수 있는 것이무엇인가를 늘 생각합니다 도시...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6-11-16 09:22
라인
산다는 것은 아픔과 친구를 하는 것입니다
너를 만난 어느 세월 어느 삶을 더듬어봐도지는 구름 한 조각에도 아픔이 맺혀 산다는 것은아픔과 친구를 하는 것입니다 사랑도 아픔입니다 ...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6-11-08 08:47
라인
겨울의 고요를 위해 가을이 그렇게 서둘렀나 보다
겨울의 고요를 위해가을이 그렇게 서둘렀나 보다 색 고운 풍경을미처 다 즐기기도 전에가을이 서둘러 자취를 감추었습니다 그리고 찾아온 겨울...
이시형 정신의학신문 고문  |  2016-11-01 08:04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인터넷신문윤리강령이메일무단수집거부
서울 종로구 옥인동 자하문로 17길 보광빌딩 12-10  |  대표전화 : 070-7557-9104  |  팩스 : 02-320-6077
등록번호 : 서울, 아03874  |  등록일자 : 2015년 8월 25일  |  발행·편집인 : 전재성  |  청소년보호책임자 : 박소연
Copyright © 2017 정신의학신문-의사들이 직접 쓰는 정신과 건강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 Back to Bottom